日 기업들, 브렉시트로 영국서 집단 철수할 수도

츠루오카 코지 주영 일본 대사가 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기업들이 미국에 이어 2번째로 많이 진출한 해외 시장인 영국에서 대거 철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유럽연합(EU) 탈퇴를 앞둔 영국 정부는 탈퇴 이후에도 일본 기업의 유럽 진출에 불이익이 없게 하겠다고 달래고 있지만 정작 일본 기업들은 굳이 영국에서 사업할 이유가 없다는 분위기다.

CNN머니 등 외신들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8일(현지시간) 런던 총리관저에 영국 법인을 둔 19개 일본 기업 관계자들을 초청해 EU 탈퇴 이후 계획을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탈퇴 이후 영국 내 일본기업들이 EU 시장에 접근할 때 무관세 혜택 등을 상실하는 문제에 대해 "EU 탈퇴로 인해 영국이 전 세계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할 기회가 열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 참석한 츠루오카 코지 주영 일본 대사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만약 영국에서 계속 영업을 이어가는 것에 이익이 없다면 일본뿐만 아니라 어떤 사기업들도 여기서 영업을 계속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츠루오카 대사는 "이는 간단한 문제"라며 "내 생각에는 EU 탈퇴에 우리 모두의 중대한 이익이 걸려 있고 이를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영국에는 도요타, 혼다, 닛산, 노무라증권 등 879개 일본 기업들이 진출해 있으며 이들은 14만20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016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 이후 영국 내 일본 기업들이 입을 악영향에 대해 연구해 왔다. 일본 기업들은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에서 생산한 제품을 EU에 무관세로 수출하거나 영국에서 얻은 금융영업 허가를 EU에서도 쓸 수 있는 혜택이 사라질까 걱정하고 있으며 그 결과 영국 내 사업 철수까지 검토하는 상황이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