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강 한파…644개 농가·1535ha 농작물 피해 발생

월동무 피해 극심 ‘폐작 수준’…오는 19일까지 피해 접수 
제주도, 2월 말까지 비상근무 체제…농가부담 경감 총력

9일 월동무 피해 현장을 방문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좌승훈] 최근 잇단 폭설과 한파로 제주지역 농작물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특히 월동무의 경우 언 피해(凍害)가 너무 커 농가들은 폐작 수준이라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제주도가 8일까지 집계한 1월~2월 폭설 피해 접수 결과를 보면, 농작물은 644개 농가에 1535.1ha의 피해가 발생했다. 감귤류가 110개 농가· 46.2ha, 월동무 441개 농가·1454.3ha, 콜라비 47개 농가·3.2ha, 브로콜리 15개 농가· 12.5ha, 깻잎 17개 농가·2.6ha, 기타 14개 농가·16.3ha다.

또 시설 하우스는 35개 농가 300동(8.7ha)이 쌓인 눈의 무게를 견디제 못해 무너졌다.

아울러 13개 양농농장에서 벌꿀상자 313군(1288㎡)이 폐사됐다. '군'은 양봉 상자의 단위로 1군당 보통 2만5000마리의 벌을 키운다.


특히 월동무인 경우에는 피해 면적만 1,454.3ha에 이르고 있어 농작물 피해 복구에도 수십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19일까지 농가 피해 신고를 접수받고 피해신고 대상지에 대한 정밀 조사를 추가 진행해 피해 복구비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또 농작물 한파 피해 정밀조사가 끝나는 2월 말까지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해 한파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한 세부계획을 마련하고, 재난 지원금과 농.축산 경영자금 지원, 대출금 상환 연기, 이자 감면 등 농가 부담 경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