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北 고위대표단 환영…제재 완화용이면 오판"


9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한 북한대표단이 공항 접견실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과 환담하고 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오른쪽)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9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문과 관련해 "이런 깜짝 방문이 대북제재 국면을 돌파하는 데 활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이 의도한 것이 깜짝 방문을 통한 대북제재 완화라면 오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대표단이 제재 대상이던 육·해·공 경로를 모두 활용해 방한했는데, 이런 사례가 제재 국면 돌파용으로 쓰이지 말아야 한다"며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진정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비핵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