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세트 판매 '2만원 이하' 70% 차지

올해 설 명절 온라인몰에서는 가격대비 성능이 우수한 2만원 이하의 특가 선물세트가 가장 많이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 한달 간 판매된 명절 선물 가운데 2만원 이하의 특가 선물세트를 비율이 69.4%로 가장 높았다. 2만~5만원대 구매 비율(26.3%)을 포함하면 5만원 이하의 저가형 선물세트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카테고리별로는 축산, 수산, 과일.견과, 건강식품, 건강가전 순이다. 축산품 카테고리의 구매건수는 전년대비 307.7% 성장하며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매출액도 사골 (71.76%), 갈비 (41.5%)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7.9% 올랐다.

건강가전의 최근 한달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39.0%, 구매건수는 846.7% 각각 상승했다.
'안마의자(427.18%)', '안마기 (195.5%)', '체지방계(27.8%)' 등의 매출이 올랐다.

전체 판매량 기준으로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CJ스팸 선물세트', '꿀맛 한라봉 선물세트', '정관장 홍삼원' 순이다.

위메프는 지난 1월 초부터 '2018 설레는 선물대전' 기획전'을 진행하고 1만원 이하부터 1만~2만원, 3만~4만원, 5만원 이상, 10만원 이상 등 가격대별 상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