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작년 순익 1조5085억 '역대 최고'

전년 대비 29.5% 늘어나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이 1조5085억원으로 역대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1조1646억원) 대비 29.5% 증가한 실적으로 은행과 자회사의 고른 이익 증가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기업은행의 개별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3141억원으로 전년(1조 267억원) 대비 28.0% 증가했다. 여신성장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와 수수료 수익 등을 포함한 비이자수익의 개선이 실적증가의 배경이다.

기업은행의 연간 순이자마진(NIM)은 저원가성예금 확대 등을 통해 1.94%를 기록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 말 대비 8조원(5.9%) 증가한 142조4000원, 중소기업대출 점유율은 22.4%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3%포인트 감소한 0.43%,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과 동일한 1.36%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시장 금리 상승에 따라 건전성 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다"며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와 수익개선 노력으로 내실 위주의 성장을 이뤄낼 것이다"고 말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