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2조7000억 늘었다

"새 DTI 시행 전 대출받자" 1월 주택대출 수요 급증
주담대도 1조3000억 증가.. 강남3구 규제준수 여부 점검
은행 기업대출도 7조2000억↑

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DTI) 제도 시행 전에 주택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지난달 몰리면서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 2금융권의 가계대출도 2월 이후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대출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로 미리 급전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몰리면서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금융당국은 주택담보대출 취급 규모가 큰 강남3구 영업점 중심으로 담보인정비율(LTV)과 DTI 규제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법정 금리인하 대비 수요도 몰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12월말보다 2조7000억원 증가한 769조5000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12월 증가폭(4조1000억원) 보다 적은 것이지만 지난해 전년 동월(1000억원)보다 크게 늘었다. 이는 신 DTI 시행 전에 주택자금을 조달하려는 수요 등이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액은 같은 기간(8000억원)보다 5000억원 늘어난 1조3000억원이었다.

제 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전월(2조원)보다 3000억원 증가한 2조3000억원이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 따라 대출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감에 저소득층 대출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상호금융의 대출액은 비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4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증가액인 1조1000억원보다 7000억원 감소했지만 비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증가한 만큼 저소득층이 급전을 미리 마련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다.

저축은행의 대출액은 전월 2000억원 감소세에서 3000억원 증가세로 전환됐다. 신용대출이 2000억원 증가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 대비 수요에 이어 가상화폐 투자를 위한 대출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캐피탈 등 여전사의 대출액도 전월 1000억원 감소세에서 1조2000억원 증가세로 전환했다. 카드대출이 무려 8000억원 증가했다. 카드대출을 통한 가상화폐 투자 등도 이어졌을 개연성에 주목된다는 의견이다.

■은행 기업대출, 일시상환으로 늘어

금융당국 관계자는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난 것은 인터넷전문은행과 신 DTI 시행 전 대출 쏠림현상 등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선을 그었다.

은행 기업대출은 증가세로 전환됐다. 지난달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788조600억원으로 지난해 12월말보다 7조2000억원이 늘었다. 대기업대출은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등으로, 중소기업대출은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수요 등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회사채는 투자기관의 연초 자금운용 재개 등으로 순발행으로 전환됐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7조8000억원 감소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기업들의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인출 등으로 큰 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반면 정기예금은 은행들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관리를 위한 자금조달 등으로 8조3000억원 증가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28조8000억원 증가했다. MMF가 지난해 말 유출됐던 은행 및 국고 자금의 재유입 등 으로 큰 폭 증가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