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도심에서 즐기는 평창올림픽… KT '라이브사이트' 가볼까

관련종목▶

5G 통신 기술 활용.. 봅슬레이.아이스하키 등 선수 시각에서 VR체험

KT 라이브사이트에 마련된 봅슬레이 챌린지에서 외국인 관람객이 체험을 하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을 올린 가운데, 미처 평창행 티켓을 구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도심 속 동계올림픽 간접 체험공간이 문을 열어 화제다. KT가 동계올림픽 개막과 함께 서울 광화문 광장에 문을 연 '라이브사이트'가 그 주인공이다.

9일 방문한 '라이브사이트'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통신 파트너인 KT가 준비해 온 5세대(5G) 통신 기술을 활용해 봅슬레이와 아이스하키 등 동계 올림픽 대표 종목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라이브사이트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정면에 비치된 봅슬레이 모형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통해 직접 봅슬레이 선수가 되는 경험을 제공하는 '봅슬레이 챌린지'는 5G의 가장 큰 특성 중 하나인 초저지연성을 활용해 동작을 인식해 봅슬레이를 조정할 수 있다.

이날 처음 문을 열었음에도 봅슬레이 모형 앞에는 벌써 10여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길게 줄을 섰다. 박진감 넘치는 봅슬레이의 짜릿함을 느껴볼 수 있어 '라이브사이트'에서 가장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모형에 탑승해서 VR 기기를 쓰면, 실제 평창동계올림픽에 활용되는 봅슬레이 코스를 주행할 수 있다. 봅슬레이 모형도 코스에 따라 흔들리고 VR영상을 통해 속도감도 느낄 수 있다. 실제로 봅슬레이를 타는 것과 같은 박진감이 느껴진다.

봅슬레이 모형을 체험하고 나온 한 어린이 관람객은 "360도로 봅슬레이 경기장을 보면서 직접 선수가 돼 경기에 참여하는 것 같다"며 "봅슬레이가 경기장 경사도에 따라 기울어지거나 직접 진동을 느낄 수 있어 실감난다"고 전했다.

KT는 평창 현장에서는 더 박진감 넘치는 화면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서는 5G 단말을 통해 봅슬레이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는 그 시각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수의 시각에서 봅슬레이 화면을 볼 수 있는 것은 KT가 적용한 5G 서비스 '싱크뷰' 덕분이다. 봅슬레이와 선수 헬멧에 장착된 초소형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주행 코스와 선수가 보는 시선의 모습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기존 경기 중계와는 차원이 다른 박진감 넘치는 화면이 제공되는 것이다. 다만 이런 영상은 별도의 5G 단말로만 시청할 수 있기 때문에 평창 현장에서만 즐길 수 있다.

라이브사이트에서는 또다른 5G 서비스인 '타임슬라이스'도 경험할 수 있다. 가상공간에서 아이스하키 스틱을 휘두르면 주변에 설치된 카메라들이 그 모습을 찍어 다양한 각도에서 영상을 받아볼 수 있다. 실시간으로 360도 영상을 돌려볼 수 있는 것 역시 5G 기술 덕분에 가능하다는 것이 KT 측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우리 국민들의 관심이 가장 높은 종목인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등의 경기에 100대의 카메라가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360도 영상 서비스가 제공된다.

라이브사이트에서는 동계올림픽에서 만날 수 있는 기술 뿐만 아니라 다양한 5G 기술도 만날 수 있다.
'리얼 타임 챌린지' 존에서는 로봇팔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센서 위에 직접 손을 올려, 가상의 로봇팔을 조정해 쇠구슬을 잡아 옮기면 정면의 TV 화면에서 로봇팔이 움직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KT 김형준 평창동계올림픽추진단장 전무는 "최대한 많은 사람들에게 KT가 준비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관람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 광화문에 KT 라이브사이트를 구축했다"며 "광화문 KT 라이브사이트를 방문하면 5G가 만들어낼 놀라운 미래를 미리 만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