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지난해 매출 15조원2천억 돌파..전년비 17.8%↑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누계 매출 15조 2008억원, 영업이익 1408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17.8% 증가, 영업이익은 9.5%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재무안정성 측면에서는 부채비율 208.76% 기록하며 전년대비 약 50% 포인트 가량 개선되었다.

회사는 이날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지난해 4분기 매출 4조 271억원(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 영업이익 406억원(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을 기록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미래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속성장이 가능한 사업구조로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사업재편 과정에서 비용이 발생하여 영업이익에 일시적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주력사업 및 미래 핵심사업들이 안착하면서 향후 실적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네트웍스는 올해 '고객가치 중심 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부문 및 정보통신부문 등 기존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 나가는 한편, 모빌리티(Mobility) 사업과 SK매직 등 미래 핵심사업의 성장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3월, 인가대수 7만6000대를 돌파하며 업계 2위로 올라선 SK렌터카는, 올해 9만 5000대까지 운영 대수를 늘림과 동시에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 구축 등 고객 만족과 수익력 개선에 초점을 두고 운영할 예정이다.

스피드메이트는 '착한정비'를 기반으로 하는 본원적 정비 서비스 경쟁력 및 전국 700여개의 대규모 정비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타이어 사업 확장을 통해 타이어 유통의 메이저 플레이어로 발돋움 할 계획이다.
또한 수입차 정비 문화를 선도하며 고객중심의 서비스를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본격적 실적편입이 이루어진 SK매직은 우수 연구인력 확충을 통한 기술 및 디자인 개발과 함께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SK네트웍스의 글로벌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중동 등 해외 수출 증대 등을 통해 SK매직의 잠재력을 가시적 성과로 실현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