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윤호근 국립오페라단 신임 예술감독

문화체육관광부는 오페라 지휘자 윤호근씨(51·사진)를 재단법인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에 임명했다고 9일 밝혔다.
임기는 3년이다. 윤 신임 예술감독은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에서 '관현악.합창지휘.실내악.가곡반주' 전 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하고, 1999년부터 독일 기센 시립극장 부지휘자와 음악코치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인 다니엘 바렌보임에게 발탁돼 동양인 최초로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에서 음악코치와 부지휘자로 활동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