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상징색 청록색 확정

국민의당 녹색 바른정당 하늘색 섞은 색상… 정당 PI 공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9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5차 회의에서 바른미래당 PI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9일 국회에서 통합추진위(통추위) 전체회의를 열고 당의 상징색과 로고 등 정당 이미지(PI, Party Identity)를 공개했다.

상징색은 기존 국민의당의 녹색과 바른정당의 하늘색을 섞은 청록색으로 정해졌다.


통추위 소속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청색과 녹색을 융합한 청록색은 민트색이라고 하며, 젊고 신선한 색"이라면서 "우리가 지향하는 정치가 신선하고 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양당은 또 당 로고를 '바른미래당'에서 '당'의 받침인 'ㅇ'을 제외하고 모두 검은색으로 써 마치 '바른미래다'처럼 보이도록 했다.

당명에는 청록색 밑줄을 쳤고, 검은색에서 빠진 'ㅇ'은 아래로 내려 밑줄과 높이를 맞춘 뒤 역시 청록색을 썼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