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독자 베트남 법인 'NHSV' 출범

초대법인장에 문영태 전무 M&A.ECM 등 IB 전문가 위탁매매.신용공여로 출발
국영기업 IPO 등 사업 확대

NH투자증권의 베트남 법인 'NHSV'가 9일 출범했다. NH투자증권은 현지 시장 및 상품 리서치를 강화해 아웃바운드 중개를 활성화하고 본사 IB사업부와 연계한 기업금융 시너지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출범식에서 문영태 NH투자증권 베트남 현지법인장, 김범구 주베트남대사관 국세관, 부 치 중 베트남 증권위원회 국제협력국장,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 이해송 금융감독원 하노이 주재 소장, 박대영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좌측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의 베트남 법인 'NHSV'가 9일 출범했다. 2009년 CBV증권 지분 49%를 인수해 '우리CBV'로 진출한 후 8년 만에 100% 자회사로 베트남 공략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잔여지분 51% 인수와 약 300억원의 유상증자도 단행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부 치 중(Vu Chi Dzung) 베트남 증권위원회 국제협력국장, 부이 황 하이(Bui Hoang Hai) 증권감독국장 등 베트남 금융권 인사는 물론 김범구 주베트남대사관 국세관, 이해송 금융감독원 하노이 주재 소장 등도 참석했다.

초대 법인장에는 인수 .합병(M&A), 주식자본시장(ECM), 투자금융 등 투자은행(IB) 업무를 맡았던 문영태 전무가 선임됐다. NHSV를 리테일은 물론 IB, 트레이딩, PI(자기자본투자), 자산운용 등을 통해 베트남 선두권 종합증권사로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다.

초기에는 안정적 사업 구축을 위해 위탁매매 및 신용공여를 추진한다. 기업금융 및 PI 투자 통해 공기업 민영화 IPO(기업공개) 및 현지 한국기업 대상 IB 사업을 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고객의 베트남 주식투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매매 플랫폼을 구축하고, 부동산 및 사회간접자본(SOC) 등 대체투자 상품을 공급키로 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현지 시장 및 상품 리서치를 강화해 아웃바운드 중개를 활성화하고, 본사 IB 사업부와 연계한 기업금융 시너지 확보에 나설 것"이라며 "자기자본투자로 현지 투자 경험을 축적하고, 국내 고객의 베트남 투자 플랫폼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현재 홍콩, 중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NHARP, 베트남, 미국 뉴욕 등 6개 현지법인과 중국 상하이, 영국 런던 등 2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은 "이번 베트남 현지법인 출범에 맞추어 NH투자증권과 베트남 증권위원회가 베트남 핀테크 기술 관련 연구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