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컬링 장혜지·이기정, 美 대파하며 2승 수확

9일 오후 강원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한국과 미국 경기에서 장혜지와 짝을 이룬 이기정(오른쪽)이 얼음판을 스위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컬링 믹스더블 장혜지·이기정 조가 미국 베카 해밀턴·맷 해밀턴 조를 상대로 9대 1로 이겼다. 장혜지·이기정 조는 9일 오후 강원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혼합컬링 예선 4차전에서 미국을 꺾고 전적 2승2패를 기록했다.

이날 1엔드 한국(노랑 스톤)은 초반에 순조롭지는 않았지만 이내 장혜지 선수가 어려운 드로샷으로 라스트 스톤을 티에 걸치면서 극적으로 2점을 따냈다. 2엔드에서는 미국에 1점 실점해 2대 1로 마쳤다. 3엔드에서는 티에 안정적으로 스톤을 안착시킨 후 라스트 스톤으로 상대 스톤을 살짝 밀어내면서 2득점했다. 득점을 확정하자 이기정 선수가 한쪽 팔을 쳐들며 기뻐하기도 했다.

4엔드에서 선공으로 나선 한국은 승기를 잡은 듯 좋은 공으로 미국을 압박했다. 미국은 하우스에 들어서지 못한 스톤을 겨냥해 밀어치기를 시도했으나 빗맞으며 연일 하우스 밖으로 튕겨나갔다. 맷 해밀턴은 잇단 실수에 모자를 벗으며 답답해하기도 했다. 이후 베카 해밀턴이 던진 라스트 스톤마저 하우스를 벗어나며 한국 팀이 3점을 추가로 득점했다. 5엔드에서는 미국이 파워플레이를 썼지만 라스트 스톤에서 한국에 스틸 당하면서 한국 팀이 1점을 득점했다.

6엔드에서는 경기 중 선수가 요청하면 단 한 번 사용할 수 있는 1분간의 '작전타임'을 사용했다.
작전타임 후 빠른 공으로 한 번에 상대 스톤을 두 개나 제거(더블 테이크 아웃)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미국이 6엔드에서 공이 어려워 보이자 발로 스톤을 밀어내며 경기를 포기했다. 장혜지·이기정 조는 1차전에서 핀란드를 9-4로 꺾은 뒤 중국과 노르웨이에 연이어 패했으나 이날 미국에 9-1 대승을 거두면서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데 성공했다.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