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

男피겨 희망 차준환, 시즌 최고점

싱글 쇼트서 6위 올라..차준환 성장세에 위안
피겨 팀이벤트 종합 9위

9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에서 한국 피겨의 희망 차준환이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국가 대항 단체전)에서 종합 9위로 첫날을 마무리했다. 아직 쇼트 두 경기를 남겨놓은 상태지만 현재 하위권에 있어 예선 통과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 피겨 팀이벤트 대표팀은 9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단체전에서 남자 싱글 차준환 6위(팀포인트 5점), 페어 김규은-감강찬 팀 10위(팀포인트 1점)를 기록해 10개팀 가운데 9위로 자리잡았다.

피겨 팀이벤트는 러시아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처음 도입된 피겨스케이팅 단체전 종목이다. 남자 싱글, 여자 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등 4개팀이 릴레이로 경기를 펼쳐 우승팀을 결정한다. 한국 피겨 팀이벤트 선수단은 남자 싱글 차준환(휘문고), 여자 싱글 최다빈(수리고), 페어 김규은-감강찬 팀,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팀으로 꾸려졌다. 남은 여자 싱글과 아이스댄스 예선 경기가 치러지는 11일 한국의 본선 진출이 결정된다.

평창올림픽 팀이벤트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OAR),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등 10개국이 참가한다. 쇼트프로그램 합산 성적이 상위 5위에 드는 팀에만 프리스케이팅 연기 기회가 부여된다.

이날 팀이벤트 선발주자로 나선 차준환이 올림픽 데뷔전인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시즌 최고기록을 찍으며 6위에 올랐다.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고 나선 차준환은 '집시의 노래' 곡에 몸을 맡겨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악셀 등 필수과제를 실수 없이 안정적으로 해냈다. 이날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40.71점과 예술점수(PCS) 36.99점을 합쳐 77.70점을 기록했다.

남자 싱글 쇼트에서는 일본 우노 쇼마가 1위(103.25점)를 선점했고 이스라엘 알렉세이 비첸코(88.49점), 캐나다 패트릭 챈(81.66점)이 그 뒤를 이었다.

직후 이어진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참가국 중 랭킹이 가장 낮은 김규은-감강찬 팀이 가장 먼저 빙상에 올랐다. 김규은-감강찬 팀은 멕시코 영화 OST인 '사랑의 역사'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경기 초반 스로 트리플살코 점프에서 김규은이 착지하다 손을 짚는 실수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빠른 박자에 맞춰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 등 기술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이날 경기로 김규은-감강찬 팀은 기술점수 27.70점, 예술점수 24.40점을 받아 시즌 최고점에 약간 못 미치는 52.10점을 받고 10위에 그쳤다.

페어 쇼트프로그램 1위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 예브게니아 타라소바-블라디미르 모로조프(80.92점)가 차지했다.
캐나다 미건 뒤아멜-에릭 래드퍼드(76.57점)와 독일 알리오나 사브첸코-브루노 마소트(75.36점)가 그 뒤를 이었다.

현재 캐나다가 팀포인트 17점을 얻어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미국이 14점, 일본이 13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프랑스는 한국에 뒤이어 총 129.55점을 획득해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