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씽큐’로 유럽 공략

佛 깐느서 ‘LG 이노페스트’ 씽큐존에서 생활공간 연출
인공지능 제품 체험도 가능

LG전자는 지난 8일(현지시각) 프랑스 깐느에서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인 'LG 이노페스트'를 열었다. 참가자들이 행사에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올레드 TV'의 음성인식 기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LG전자가 인공지능 '씽큐'를 적용한 제품과 서비스를 앞세워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9일 프랑스 깐느에서 'LG 이노페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의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다. 행사는 지난 8일(현지시각)부터 이틀 동안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는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을 비롯해 주요 거래선 관계자, 외신기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을 구성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와 더불어 타사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가전제품을 공개했다. 거실, 세탁실, 주방 등의 생활공간으로 연출된 LG 씽큐 존은 방문객들이 인공지능 제품과 함께 하는 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예를 들어 방문객들은 거실에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올레드 TV의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TV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세탁실에선 트윈워시를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등의류관리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한다. 주방에선 냉장고가 내부에 있는 재료를 파악해 요리를추천하고 오븐이 요리에 적합한 조리 기능을 자동 선택한다.


이외에도 LG전자는 트롬 트윈워시, 트롬 건조기,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올레드 TV 등 올해 유럽에 판매할프리미엄 제품들을 전시했다. 또 고효율, 고성능, 저소음 등에 탁월한 인버터 기술도 집중적으로 알렸다.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은 "생활 전반에 걸쳐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가전을 앞세워 까다로운 유럽 프리미엄 시장에서 LG 브랜드 위상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