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동에서 ‘공조 B2B 시장’ 본격 공략

기후 특성상 냉방수요 높아 터키 공조 박람회 참가해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 전시

중동 현지 거래선 관계자들이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터키 공조 박람회'에서 삼성전자 공조 솔루션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중동에서 공조 기업간 거래(B2B)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터키 공조 박람회'에 참가해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전시했다고 9일 밝혔다. 박람회는 지난 7일(현지시각)부터 오는 10일까지 열린다.

터키 공조 박람회는 47개국 13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중동 최대 규모의 공조 전시회다. 박람회는 격년으로 열린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가정용 제품과 함께 1Way.4Way.360 카세트 등 상업용 제품을 전시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대용량 시스템에어컨 실외기 '30마력(HP) DVM 시리즈' 신제품도 선보인다. 공냉식 'DVM S 30HP'는 기존 대비 설치 면적을 최대 40%까지 줄일 수 있다. 수냉식 'DVM S Water 30HP'은 외부 기온과 무관하게 고효율을 유지한다.

이 신제품들은 동시 냉난방이 가능하다. 특히 액체 냉매와 가스 냉매를 혼합 주입해 압축하는 고효율 냉매 분사 방식 '플래시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난방 성능을 한층 강화했다.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는 중동 시장에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중동 지역은 기후 특성상 냉방 수요가 높아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삼성전자는 중동에서 B2B 마케팅 활동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대규모 대중교통 시스템 '리야드 메트로'에 360 카세트 3500여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따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두바이 전기수도청(DEWA)의 공조 시스템 공식 공급 파트너다. 터키 이스탄불에서는 프리미엄 아파트 단지에 공조 솔루션 'DVM S Eco 10HP'를 설치했다.

박찬호 삼성전자 상무는 "차별화된 무풍냉방 기술과 공조 솔루션을 내세워 중동 현지 B2B 고객들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