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합의·북한 문제 두고 의견 갈린 韓日

위안부합의 무효화 후 첫 만남
미묘한 분위기 속 입장차 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강원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한·일 위안부합의를 두고 설전(舌戰)을 벌였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형성된 남북대화 분위기에 대해서도 확연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정부의 지난해 위안부합의 무효화 선언 이후 한·일 정상의 첫 만남으로 관심을 모았으나 경색된 관계가 쉽사리 좁혀지진 않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은 9일 강원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해 방한한 아베 총리와 취임 후 세 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1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날 회담의 핵심 의제는 단연 위안부 합의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먼저 "위안부 합의는 국가 대 국가의 합의로 정권이 바뀌어도 지켜야 한다는 게 국제원칙"이라며 "일본은 그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약속을 지켜온 만큼 한국 정부도 약속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못했다는 결정은 지난 정부 이후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이 합의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그분들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해결될 수 있지 정부 간 주고받기로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를 진정으로 해결하기 위해선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위안부합의에 대한 어떠한 진전도 없이 상호 입장만 재확인하는 수준이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에 대한 얘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1㎜도 못 움직인다'는 식의 표현은 없었다고 전해지나 아베 총리가 이 자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대해 "외교상 문제가 있다"며 철거를 요구했다고 일본 기자들을 만나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한 만큼 비교적 강한 수위의 발언도 나왔을 것으로 점쳐진다.

양 정상은 이어 남북대화 분위기에 대한 의견도 나눴으나 이 역시 다름을 확인하는 수준에 불과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은 평창올림픽 기간 남북대화를 하면서도 핵과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북한의 미소외교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비핵화를 흐린다거나 국제공조를 흩트리는 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남북관계 개선과 대화가 결국 비핵화로 이어져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살려나가도록 일본도 적극 대화에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 정상이 민감한 현안을 가지고 팽팽한 신경전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복잡미묘한 관계는 비공개 회담에 앞선 모두발언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위안부합의에 대한 대화를 나누진 않았으나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에 대해 문 대통령은 "역사를 직시하겠다"는 전제를 달았고, 아베 총리는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자"는 데 방점을 찍었다. 관점이 다른 그야말로 '동상이몽'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이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며 양국 협력방안에 상당한 시간을 소요해 발언했으나 아베 총리는 양국 관계보다는 북핵 문제에 중심축을 둔 채 "북한 문제에 대해 일본과 한국 그리고 일본·한국·미국 간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재확인하자"고 했다.

한편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한다는 데 합의했다. 셔틀외교 복원과 한·중·일 3국 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