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맞춤형 지역사회서비스 확대로 도민 만족도 높인다

【무안=황태종기자】전남도가 올해 맞춤형 지역사회서비스 사업에 214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193억원 보다 21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도는 9일 맞춤형 지역사회서비스 담당 공무원, 제공기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2018년 전남지역자율형 사회서비스투자사업 설명회'를 가졌다.

지역자율형 사회서비스투자사업이란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 여건과 주민 욕구에 맞는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다.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 가사간병방문지원사업, 산모신생아건강관리지원사업으로 나눠 추진된다.

도는 지난해 193억원을 들여 2만4000여명의 도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도는 또 이날 설명회에서 2017년 전남사회서비스 수급 실태 및 성과분석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전남지역 사회서비스 이용자 만족도 변화 추이를 설명하고, 서비스 품질 제고 및 이용자 만족도 증진을 위한 방향도 제시했다.

나윤수 도 사회복지과장은 "사회서비스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도민이 만족하는 사회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