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0일 오전 11시 靑서 北대표단과 접견·오찬

김영남·김여정 등 대표단 전원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에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한 뒤 오찬을 함께한다고 9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밝혔다.

북한 측 참가자는 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 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대표단 전원이다.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배석하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함께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김 부부장과 첫 만남을 가졌으며 이에 앞서 열린 리셉션에서 김 상임위원장과도 만났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