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취임

"싱크탱크로서 위기 해결책 제시할 것"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사진)이 12일 취임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국무총리실 산하로 한국개발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 경제.인문사회 분야 26개 정부출연연구기관(3개 부설기관 포함)을 지원 육성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한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사실상 정부 싱크탱크인 국책연구기관을 총괄하는 자리다.

이날 세종국책연구단지에서 취임식에서 성 이사장은 "국책연구기관은 정부와 우리 사회에 명견만리의 지혜를 제공하는 최고의 연구전당이 돼야 한다.
이를 위해 기존의 지식 체계에서 벗어나 위기 극복의 해결책과 미래로 가는 길을 전향적으로 탐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 이사장은 한국의 미래를 위협하는 불평등, 경제적 불안정 장기화, 지구온난화, 기술발전과 고용위기 등 일곱가지 위기 구조와 징후를 들며 이를 극복하고 한국이 나아가야 할 세 가지 미래상을 제시했다. 성 이사장은 대통령자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더불어민주당 포용국가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