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골든브릿지증권 품에 안은 텍셀네트컴 “업계 최고로 키울 것”

지령 5000호 이벤트

유상증자 참여·전환사채 인수 등 총 1000억원 규모 투입…저축銀 등 계열사와 시너지↑

골든브릿지증권의 새 주인이 된 정보통신전문 기업 텍셀네트컴에 대해 증권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0일 골든브릿지증권은 지난 19일 최대주주인 골든브릿지가 보유 중인 보통주 2121만382주(지분율 41.84%) 전량을 텍셀네트컴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매각은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을 통해 진행되며, 총 매각 금액은 420억원이다. 텍셀네트컴을 비롯해 텍셀네트컴의 특수관계인인 제이원와이드와 공평저축은행, 세종상호저축은행이 새로 발행되는 보통주 5240만주를 1145원에 배정받는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텍셀네트컴이 유상증자와 골든브릿지증권이 발행하는 400억원 규모의 사모전환사채(CB)인수 등 1000억원이 넘는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지분 80%이상을 확보할 계획 인 것으로 안다”며 “텍셀네트컴이 기존 보유중인 저측은행 계열사와 향후 시너지를 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텍셀네트컴은 컴퓨터 프로그래밍, 시스템 통합 및 관리업체로 2000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현재 이 회사는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 일반기업, 교육기업 등 다양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정보통신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컨설팅 및 설계, 시스템 구축 등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홈네트워크, IP텔레포니 등을 제공하고 있다.

자회사들을 통해 통합네트워크 서비스도 영위중이다. 한중네트웍스, 니엑스넷, 태새전자유한공사, (주)티엔시스템 등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는 저축은행을 잇따라 인수해 금융업에도 진출했다. 주요 금융 자회사로는 2012년 인수한 세종저축은행과 2016년 인수한 공평저축은행을 거느리고 있다. 이 밖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샤인스탁과 선박 구성부분품 제조업체인 한중선박기계(주) 등도 자회사다.

텍셀네트컴은 저축은행 인수를 발판으로 그동안 증권업계 인수합병(M&A)을 지속적으로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텍셀네트컴 고위 관계자는 “당 사가 인수한 저축은행들이 최근 매출과 영업이익 측면에서 창립 최대실적을 눈 앞에 두는 등 경영 성과로 인정받은 만큼, 증권업까지 확대해 금융사업 다각화를 꾀하고 싶다”며 “대주주 적격심사가 끝나 인수 작업이 마무리 되면, 골든브릿지증권을 업계 최고 증권사로 키우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2014년부터 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온 골든브릿지증권 입장에서도 4년 만에 새 주인 찾기에 성공했다.
2005년 당시 노동운동가이자 베트남 왕족인 ‘리 왕조’의 마지막 후손으로 알려진 이상준 회장이 브릿지증권을 인수하면서 지금의 사명을 얻었다.

골든브릿지증권은 출범 초만 해도 자산운용과 투자은행(IB)을 양 대축으로 삼아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잇딴 대주주 신용 공여 의혹과 노조와의 갈등으로 인해 재무 구조가 악화돼 결국 매물로 나왔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