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 베인·한투파트너스 등 4파전

지령 5000호 이벤트
글로벌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과 IBK증권 컨소시엄을 포함해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된 4곳 모두 삼성그룹이 보유한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 본입찰에 참여했다. IBK증권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했던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막판에 발을 뺐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주관사 씨티클로벌마켓증권이 본입찰을 실시한 결과 베인캐피탈, IBK증권-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한국투자파트너스, 글로벌 투자자가 참여했다.

이번 지분 매각 대상은 삼성물산(20.05%)과 삼성SDI(4.05%)가 보유한 한화종합화학 지분 총 24.1%다.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은 이번 매각관련 △기업공개(IPO) 시 삼성그룹의 잔여지분 매출 우선권 △2020년까지 IPO 실패 시 한화그룹에 풋옵션(일정 가격에 팔 수 있는 권리) 보장 △한화그룹의 한화종합화학 매각 시 동반매각청구권 등에 합의했다. 투자금 손실에 대한 법적 안전장치를 마련해 매물로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하지만 원매자들은 경영권 거래가 아니라는 점에서 부담을 느끼고 있다. 한화와 삼성간 맺은 주주간 계약 외 다른 플러스 요소가 있어야 한다는 시각도 나온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된 후 적정 인수 조건을 얻어내기 위한 협상을 본격적으로 할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 금액은 1조~1조50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인수 유력후보인 한국투자파트너스는 계열사인 한국투자증권과 손잡고 인수대금의 일부를 증권이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 인수에 필요한 자금을 일반대출보다 빠르게 빌려주는 인수금융은 4~5%의 비교적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