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롯데건설·KCC건설, 골프장 사업 위해 830억원 유동화 조달

지령 5000호 이벤트
롯데건설과 KCC건설이 청라지구 골프장 사업을 위해 대출채권 유동화로 830억원을 조달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과 KCC건설은 지난 26일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금융회사인 블루아일랜드개발의 자금조달을 위해 특수목적법인(SPC) 을 이용해 총 830억원을 조달했다.

SPC가 블루아일랜드개발에 대한 PF대출채권을 기초로 총 830억원 어치의 유동화전자단기사채(ABSTB)를 발행했다.

SPC가 블루아일랜드개발에 PF대출자금 830억원어치를 빌려주고, 받아야 할 대출원리금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ABSTB를 찍은 것이다. 블루아일랜드가 지급하는 대출원리금 등을 재원으로 ABSTB를 상환하는 구조의 거래이다.

기초자산에 대해 블루아일랜드개발의 주요 주주인 롯데건설과 KCC건설이 연대보증을 섰다.

블루아일랜드개발은 인천광역시 청라지구 테마파크형 골프장 사업의 시행을 맡고 있고 롯데건설과 KCC건설이 시공사 및 출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김형석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기초자산의 상환가능성은 차주의 신용도와 사업에서 발생하는 현금흐름 등에 의존하지만 제반사항등을 감안할 때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면서 "이에 이 사업의 시공사인 롯데건설과 KCC건설이 차주가 SPC에 부담하는 일체의 채무에 대한 연대보증을 약정함으로써 기초자산의 신용도를 제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