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양품, 신촌에 한국 최대 규모 플래그십 스토어 개장

27일 서울 무인양품 신촌점에서 무인양품의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무지코리아의 나루카와 타쿠야대표

라이프스타일 제안 브랜드 ‘무인양품’을 국내에서 전개하고 있는 무지코리아가 한국 내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28일 서울 신촌에 연다. 무인양품 신촌점은 매장면적이 1652㎡로 강남점( 892㎡)의 2배에 달한다. 총 5개층으로 이뤄졌다.

이번 신촌 플래그십 스토어는 ‘지역에 도움이 되는 매장’을 콘셉트로 지역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한 것이 큰 특징이다. 신촌지역의 학생∙소비자들과 지역상권과의 연결고리를 만들고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곳이 되고자 ‘신촌투고’, ‘오픈무지’, ‘다목적홀’ 등을 배치했다고 무인양품측은 밝혔다. 1층의 ‘신촌투고’는 신촌지역 정보 교환의 장으로, 고객들이 직접 자신이 알고 있는 명소나 상점, 식당 등을 추천하고, 이렇게 확보된 지역 정보를 무인양품 매장에 들러서 습득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수행한다.
4층은 ‘오픈무지’와 5층의 ‘다목적홀’은 인근 대학가 학생들이나 직장인, 지역사회 주민들이 공간을 필요로 하는 경우 이벤트, 전시회, 워크숍 등을 진행할 수 있다. 2층에 마련된 ‘자수공방’은 신촌점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즈’ 서비스다.

나루카와 타쿠야 무지코리아 대표는 “무인양품은 제품을 만들 때도 그렇지만 항상 '어떻게 하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까'라는 생각을 가장 먼저 한다”고 설명하며 “무인양품 신촌점은 손님들에게 단순히 물건을 파는 매장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지역주민들로부터 사랑 받는 매장이 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강조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