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이 성폭행" 현직비서 폭로

안 지사측 "합의된 관계"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현직 여비서를 성폭행 및 성추행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5일 안 지사의 현직 정무비서인 김모씨는 제이티비씨에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올 2월까지 4차례에 걸쳐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 지사는 스위스, 러시아 등 자신이 해외 출장을 갈때마다 김씨를 불러 성폭행 및 성추행을 했다. 김씨가 성관계를 거부할 때면 안 지사는 대화로 설득하는 등으로 성관계를 집요하게 강요했으며 성관계 이후에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미안하다', '괘념치 말라', '모두 잊어라'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안 지사의 강압적인 지시로 인해 성폭력을 당해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씨는 미투 운동이 진행되던 지난달 25일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밤 안 지사는 김씨를 불러 '내가 미투를 보면서 너에게 상처를 주는 걸 알았다. 미안하다'라고 말한 뒤 또다시 합의되지 않은 성관계를 맺었다는 것이다.

김씨는 안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한 피해 여성이 더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제일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라며 "(그에게) 벗어나고 싶었고,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걸 안다.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 밝혔다. 김씨는 변호인단을 꾸려 6일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 지사측은 부적절한 관계는 인정하지만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된 관계였다고 반박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