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 110만명' 세계에서 가장 예쁜 6살 소녀 근황

[사진=아냐스타샤 크야세바 인스타그램]

'세계에서 가장 예쁜 소녀'

러시아 6세 소녀 아냐스타샤 크야세바가 근황을 전했다.

아냐스타샤는 지난해 인형같은 외모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사진=아냐스타샤 크야세바 인스타그램]

커다랗고 파란 눈동자에 통통한 볼살. 그야말로 빚어놓은 듯한 외모를 자랑하는 아냐스타샤는 러시아의 어린이 모델이다.

러시아를 넘어 전 세계 네티즌의 마음을 훔친 아냐스타샤는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무려 110만명에 이른다. 왠만한 유명 연예인 부럽지않은 인기다.


아냐스타샤는 꾸준히 모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아냐스타샤 크야세바 인스타그램]

평소에는 또래처럼 장난기 어린 모습이지만 촬영만 돌입하면 눈빛부터 달라진다고 한다.

남다른 끼와 외모를 가진 이 소녀 모델의 행보에 팬들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