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두 딸 보기 부끄러워… 성범죄 뿌리 뽑을 것"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인사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안희정 성폭행 파문'과 관련해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며 거듭 사과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어제 밤늦게 귀가해 근심스런 눈으로 저를 대하는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며 "큰 충격을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살아야하는 세상은 아직도 이래?'라는 딸의 질문을 언급하며 "세상이 무섭고 끔찍하다는데 엄마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할 말이 없었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성문화의 청산을 다짐했다.

추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표로서 엄마된 심정으로 단단한 각오를 가지고 그릇된 성문화를 바꾸어 내겠다"며 "성폭력범죄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두어 국회의원, 당직자, 보좌진의 성추행 및 성희롱에 대한 미투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국회의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외부전문가를 채용하여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추진하겠다"며 "정치공학이나 선거공학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파문이 불거진 전날에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대국민 사과했다.

추 대표는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한 뒤 '긴급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안희정 지사에 대한 뉴스보도에 대해, 당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