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두 딸 보기 부끄러워"

지령 5000호 이벤트

추미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두 딸 보기 부끄러워"

추미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두 딸 보기 부끄러워"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6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행 의혹에 거듭 고개를 숙였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큰 충격을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어제 밤늦게 귀가해 근심스런 눈으로 저를 대하는 두 딸 보기가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살아야 하는 세상은 아직도 이래?', 세상이 무섭고 끔찍하다는데 엄마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할 말이 없었다"며 "민주당 대표로서 엄마 된 심정으로 단단한 각오를 갖고 그릇된 성문화를 바꿔 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성폭력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두어 국회의원, 당직자, 보좌진의 성추행 및 성희롱에 대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있을 경우 철저히 조사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며 "국회의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외부 전문가를 채용해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전담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공학이나 선거공학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며 글을 맺었다.

kyungh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