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피해자,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 제출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공보비서 김지은씨가 6일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김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윤정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을 찾아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안 전 지사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가 적시됐다.

장 변호사는 고소장을 제출한 뒤 "피해자의 가장 중요한 뜻은 이 사건이 공정하게 수사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와 가족, 지인들에게 어떤 형태로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안 전 지사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어떻게 결정했는지 파악한 바는 없다"며 "피해자가 서부지검에 접수하기를 바랐고 그에 따라 접수했다. 구체적인 것은 피해자 조사 후 말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충남경찰청은 안 지사의 성폭행 사건에 대해 수사 전 단계인 내사에 들어갔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한 이유를 재차 묻자 장 변호사는 "자세히 말할 순 없지만 (김씨가 피해를 본) 범죄지 중 하나가 서부에 있다"고 답했다.
이는 안 전 지사가 김씨를 상대로 서울에서도 성범죄를 저지른 적이 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서부지검의 관할구역은 마포구, 용산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4개 자치구다.

장 변호사는 "추가내용은 피해자 신변 보호나 피해자 안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피해자가 조사를 받은 후에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