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 송하진 전북도지사, 연일 절박한 '행보'

지령 5000호 이벤트

【전주=이승석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해 여·야 정당을 잇따라 찾아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는 등 절박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송 지사는 7일 국회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정부가 한국GM과 협의시 군산공장을 제외한 부평과 창원 공장만 계속 가동시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면, 작년 현대 조선소에 이어서 지역 차별”이라며 “군산시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역 여론을 상세히 전했다.

이어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서남대 폐교에 이어 설상가상으로 한국GM 군산공장까지 문을 닫으면 전북경제는 2중·3중고의 어려움에 직면한다”며 “가뜩이나 허약한 전북경제는 중앙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매우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송 지사는 “정부가 한국GM과 협의시 군산공장 정상화를 전제로 긴밀한 협의와 함께 생산물량 및 신차배정이 보장돼야 한다”며 “벼랑 끝으로 내몰린 전북경제를 살리고, 도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신속히 마련될 수 있도록 여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드린다”고 건의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내 구성된 ‘한국GM대책 특별위원회’가 8일 전북 군산에서 한국GM 노조 등과 함께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해 하루 속히 군산공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재차 지원 사격을 요청했다.



송 지사는 민주평화당 대표이자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원인 조배숙 의원도 만나 “한국GM 군산공장 가동중단 문제는 여.야를 떠나 함께 해결해야 할 당면한 현안”이라며 “야당에서도 깊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날 여·야 정당 방문에서 한국GM 군산공장이 전북 전체의 문제임을 인식해 지난달 전북도와 14개 시장·군수가 모여 채택한 ‘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만이 답이다’이라는 비상 결의문을 각각 전달했다.

한편, 송 지사는 최근 산업은행이 한국GM 정상화 지원여부 검토를 위해 실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 지난 6일 산업은행을 총괄하고 있는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을 면담해 산업은행이 군산공장 정상화를 전제로 협의해 줄 것을 강력 요청하기도 했다.

2press@fnnews.com 이승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