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작년 4분기 GDP 0.4%↑ 잠정치보다 대폭 상향

지령 5000호 이벤트

EPA연합뉴스


일본의 지난해 4·4분기 국내총생산(GDP) 확정치가 전분기 대비 0.4% 증가해 앞서 잠정치보다 대폭 상향됐다.

8일 NHK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4·4분기 GDP 확정치가 전분기 대비 0.4%, 연율로 환산하면 1.6% 늘었다고 이날 발표했다.

지난달 발표된 잠정치가 전분기 대비 0.1%, 연율 0.5% 증가한데 비해 대폭 상향된 것이다.

이는 블룸버그 전문가 예상치인 전분기 대비 0.2%, 연율 1%도 크게 웃돈다.

이로써 일본 GDP는 8분기 연속 전분기 대비 성장하며 29년래 최장기간 확장세를 보였다. 직전 최장기간 성장 기록은 1989년 1분기까지 12분기 연속이다.

이처럼 GDP가 상향된 것은 1년 가량 이어진 수출 회복세를 타고 기업 투자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4·4분기 민간 소비 확정치는 전분기 대비 0.5%, 기업 설비 투자 확정치는 1% 증가했다.

이날 발표에 앞서 SMBC니코증권의 마루야마 요시마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공공부문 투자가 증가하고 있어 4분기 GDP를 끌어올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즈호증권의 우에노 야스나리 수식 시장 이코노미스트 역시 "자본 지출이 4분기 GDP를 끌어올린 요인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계절 조정 기업 이윤이 2분기 연속 둔화하고, 제조업 분야의 4분기 실적이 급락한 것이 인상적"이라고 지적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