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성들의 차별과 아픔, 위로와 격려"...미투혁명 지지표명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 종교계 행사 참석해 미투운동 언급해 눈길 
"대북특사단 활동, 美의 강력한 지원이 함께 만들어 낸 성과"

8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요즘, 미투운동으로 드러난 여성들의 차별과 아픔에 대해 다시 한 번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이윤택·안희정 쇼크'를 비롯해 한국 사회에 몰아치고 있는 여성들의 '미투혁명'에 대한 거듭된 공개 지지표명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말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피해사실을 폭로한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해 "고통받은 미투운동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땅의 여성들은 정말 강하다. 신앙과 사랑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하다. 특히 한국 교회와 대한민국의 성장에는 여성들의 기도와 눈물이 녹아있다"며 굴곡진 한국 현대사를 함께 극복해 온 여성들의 역할을 언급했다. 일제시대 신사참배 운동을 거부해 수감됐다가 그 일을 계기로 일평생 고아들을 돌보는데 헌신한 조수옥 전도사, 문맹퇴치 선봉자인 문준경 전도사 등의 일화가 소개됐다. 문 대통령은 "가장 약하고 낮은 곳으로 향했던 이분들의 사랑이 기독교 정신을 이 땅에 뿌리내리게 했다"며 "부드럽지만, 강한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 행사에 참석해 묵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최근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에 대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큰 발걸음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 간의 대화뿐 아니라 미국의 강력한 지원이 함께 만들어 낸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고비를 넘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에 이르기까지 넘어야 할 고비들이 많다"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손잡고, 북한과 대화하며 한 걸음 한 걸음씩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초석을 놓겠다"고 했다. 어울러 대북인도적 지원과 북한이탈주민 지원에 대한 한국교회의 역할과 기여에 사의를 표했다.

이날 행사는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 기독신우회 회장)의 개회사, 김영진 국가조찬기도회 초대 회장의 기도,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의 '국가기도의 날' 공동 기도문 낭독 등이 이뤄졌다.

교계에선 이영훈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유영희 국기독교회협의회(NCCK) 대표회장 등이, 정치권에선 김진표·박홍근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상수·이채익·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이혜훈·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행사는 종교계 행사로 역대 대통령들이 참석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