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대형항공기 판매 부진으로 3700명 감원 가능성

유럽의 항공기 제조 콘소시엄 에어버스가 대형 항공기 판매 부진으로 대규모 감원 가능성이 높다고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를 비롯한 외신들이 보도했다.

에어버스 노사는 이날 A380 슈퍼점보기와 군수송기인 A400M의 감산을 논의했으며 영국과 독일, 프랑스, 스페인에서 근무하는 직원 약3700명의 일자리가 감원이나 보직 이동 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380기 판매 부진으로 고전하던 에어버스는 에미레이트항공이 지난달 36대를 구매하기로 하면서 단종시키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10년 더 연장을 결정했지만 연간 생산량은 내년에 8대, 2020년에는 6대로 줄일 방침이다.

군수송기인 A400M도 현재 연 15대를 생산하고 있지만 내년에는 11대로 감산하고 2020년 8대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 기종은 잦은 연기와 기술적 문제를 겪었으며 지난 2015년 스페인에서 시험 비행 중 추락해 탑승자 4명이 숨지기도 했다. 에어버스는 A400M 프로젝트로만 80억유로(약 11조원) 이상의 손실을 입었다.

여기에 영국과 프랑스에서 중개인을 통한 항공기 판매 계약과 관련된 부패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존 레이히가 퇴임할 예정이며 톰 엔데르스 최고경영자(CEO)도 내년에 자리에서 물러날 예정인 등 경영진 변동이 진행 중에 있다.

엔데르스 CEO는 지난 2016년 진통 끝에 조직 개편을 실시하면서 약1100명을 감원하고 파리 소재 연구 센터를 폐쇄시킨 바 있다.


F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최종 감원 규모가 약 1600명이 될 것이나 결과를 내놓기는 아직 이르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에어버스는 구조 조정 계획을 가을까지 확정짓고 3년에 걸쳐 감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버스 영국은 웨일스 보우튼의 A380 생산 라인 근무 직원 약 250명은 다른 사업으로 이직될 것이라고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