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무역전쟁’]

美 무역보복에 긴장하는 中.. "잘못된 처방, 양국 모두 피해"

왕이, 中 위협론 적극 해명 "中이 美역할 대신하진 못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 중국 베이징의 양회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부과를 앞두고 중국 내에도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8일 베이징의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미.중 무역마찰에 대해 "무역전쟁은 지금까지 문제를 해결하는 올바른 해결책이 아니었다"며 미국의 잘못된 처방이 양국에 모두 피해를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미국의 관세부과 등 무역보복 조치가 중국의 급성장에 따른 견제구라는 관측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이와 관련, 왕 부장은 최근 중·미 간 관세논쟁을 염두에 둔 듯 "중국과 미국은 세계 평화와 안정, 번영을 수호하는 데 광범위한 공동 이익과 중요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이어 "세계 최대 선진국인 미국과 최대 개발도상국인 중국의 협력은 두 나라는 물론 세계에 이익을 줄 것"이라면서 "중·미는 경쟁할 수 있지만 경쟁자가 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파트너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위협론에 대해서는 "중국은 미국의 역할을 대신할 필요도 없고, 할 수도 없다"면서 강력 부정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작심한 듯 실행할 의지가 곳곳에 드러나면서 중국의 대미외교가 한계점에 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자문인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사임에 따른 것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기조에 맞선 대표적 자유무역 옹호론자였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수입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부과 계획을 강력 반대하다가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 이를 찬성하는 진영과 마찰을 빚었다.

미국의 관세부과의 표적이 된 중국 철강업계도 위기에 직면했다. 중국 철강업계는 중국 내 철강감축 등 공급구조개혁을 비롯해 중국당국의 환경규제 강화와 미국의 보복관세 등 삼중고에 시달리게 됐다.

이와 관련,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환경당국의 과잉설비 규제가 미국의 보복관세보다 중국 철강업계에 큰 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지난 5일 전인대 업무보고에서 올해 3000만t의 철강설비 삭감계획을 밝혔다. 중국에서는 지난 5년간 1억7000만t의 철강 생산설비가 퇴출됐다. 중국은 철강과 석탄 등의 공급량을 대폭 줄이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철강의 경우 중국 업체의 과도한 공급과잉 문제를 바로잡는 등 제조부문의 공급구조개혁을 위한 표적이 되고 있다.
미국의 수출시장 악화와 별개로 중국내부에서 철강업종에 대한 내부 구조조정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중국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여파도 철강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중국 철강업계는 겨울철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정부가 철강생산을 억제하면서 조업생산일 감소에 따른 막대한 비용이 발생했다.

jjack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