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가조찬기도회 "북미대화-비핵화 함께 가야"

지령 5000호 이벤트
50회 맞은 국가조찬기도회..문재인 대통령 내외 등 참석

올해로 희년(50회)을 맞은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국내외 교계 지도자와 정치계, 경제계, 학계, 문화·예술계 인사 등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문 대통령이 한국 교회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하는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최근 대북특사단의 방북 활동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큰 발걸음이 됐다"며 "남북 간의 대화뿐 아니라 미국의 강력한 지원이 함께 만들어낸 성과"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제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 "우리 운명을 남에게 맡길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손잡고, 북한과 대화하며 한 걸음 한 걸음씩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초석을 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에 이르기까지 넘어야 할 고비들이 많다"며 교계 지도자들을 향해 "우리나라와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이탈주민 지원에 대한 한국 교회의 역할과 기여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기도회 전 주요 인사들과의 사전환담 행사에서도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남북대화뿐 아니라 북·미 대화와 비핵화가 같이 나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미투운동으로 드러난 여성들의 차별과 아픔에 대해 다시 한번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고통받은 미투운동 피해자들에게 따뜻한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땅의 여성들은 정말 강하다. 신앙과 사랑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하다. 특히 한국 교회와 대한민국의 성장에는 여성들의 기도와 눈물이 녹아 있다"며 굴곡진 한국현대사를 극복해온 여성들의 역할을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은 올해로 50회를 맞은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를 축하하며 '국가기도의 날 공동기도문'을 대표로 낭독했다. 전 회장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희년(50돌)을 주심같이 우리 민족에게 자유와 평화와 회복을 주시옵소서. 이념의 갈등을 풀어주시고, 서로의 아픔을 싸매어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이 땅에 정의가 강물같이 흐르게 하시고, 공의가 마르지 않는 강같이 굽이치게 하옵소서"라고 기도를 올렸다.

이날 행사엔 교계에선 채의숭 국가조찬기도회장, 이영훈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등이, 정치권에선 김진표·박홍근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상수·이채익 등 자유한국당 의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