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 위한 추경·세제개편 배제 안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및 세제개편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재난 수준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에코 세대 유입으로 앞으로 3∼4년간 청년 인구가 40만명 정도 늘어난다"면서 "확실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 세제, 금융, 규제개혁을 포함한 모든 가용한 정책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근 조선, 자동차 산업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군산, 거제, 통영 지역의 실업률 상승 가능성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가 10년간 21번 청년 일자리 대책을 냈는데 이젠 차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수요자인 청년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통해 체감도를 높이고 민간 일자리 수요 창출, 제대로 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청년 일자리 대책은 과거와 다른 방식의 접근을 요구받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대량 실업 위기에 처한 지역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대책도 함께 토론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우리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에게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문제는 어느 한 정권, 정부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선택과 집중 투자로 일자리 수요가 창출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하는 데 전 부처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