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식물가 상승세에도 최저임금 인상 영향 제한적"

지령 5000호 이벤트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최근 외식물가 상승에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설명했다.

고 차관은 "2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4% 상승해 물가안정목표 이내(2%)의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1월 대비로는 한파에 따른 채소류 가격 상승, 설 연휴 여행비 상승 등으로 오름폭이 확대됐으나 축산물 가격이 안정적이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상승세가 둔화되면서 5개월 연속 1%대 안정세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물가 불안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외식의 경우 전월 수준(2.8%)의 상승세를 유지했다"면서 "외식 물가는 메뉴의 단품화·고급화 경향 등으로 2015년 이후 전체 물가보다 높은 2%대 상승 추세이고 최근 오름폭이 소폭 확대됐지만 연초 가격 조정 등을 감안하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어 가격 인상 부담이 완화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향후 소비자물가는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 차관은 "2월 물가 상승을 견인했던 농산물의 경우 기상여건 호전과 재배면적·출하량 증가 등으로 전반적으로 안정적일 전망"이라며 "석유류 가격도 최근 국제유가 흐름 등을 감안 시 보합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인플레 심리 확산 가능성에는 지속적으로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고 차관은 "정부는 연초부터 지속된 생활밀접 분야에 대한 범부처 차원의 물가 관리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라면서 "담합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고 소비자 단체와 연계하여 심층 원가분석, 특별물가조사 등 감시 활동을 연중 실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일시적 가격 강세를 보이는 품목에 대해서는 비축물량 방출 등 적기에 수급안정 조치를 취하는 한편, 공공요금도 자구노력을 통해 인상요인을 최대한 흡수하는 등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