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9명 ‘스펙 압박' 받는다

/사진=알바천국

대학생 10명 중 9명은 스펙에 대한 압박감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본인의 스펙에 대해서 만족하는 대학생은 21.7%에 불과했으며, 5점 만점에 평균 2.1점으로 평가했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6일까지 전국 20대 대학생 회원 719명을 대상으로 ‘스펙 압박감 얼마나 받으세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9일 설문 결과 대학생 89.6%가 스펙에 대한 압박감을 “어느 정도 받는다(46.6%)”, “매우 많이 받는다(43%)”고 답했으며, “별로 받지 않는다”, ”전혀 받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8.6%, 1.8%에 불과했다.

스펙 압박감에 대한 부담은 3,4 학년이 1,2학년보다 비교적 높았다.

스펙 압박 정도를 “매우 많이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을 학년별로 살펴보면 4학년 56.7%, 3학년 44.8%였다. 1학년과 2학년은 각각 39%, 35.3%로 조사됐다.

대학생들이 선정한 필수 스펙 5가지는 ‘어학 성적(18.6%)’, ‘높은 학점(18%)’, ‘자격증 개수(12.1%)’, ‘대외활동 경험(11.8%)’, ‘인턴경험(9.4%)’ 이었으며, 기타 선호 스펙은 ‘공모전(대회) 수상 경험(5.7%)’, ‘학교 인지도(4.9%)’, ‘개성 등 성격(4.7%)’, ‘어학연수 등 해외경험(3.8%)’, ‘아르바이트 경험(3%)’, ‘외모(2.8%)’, ‘봉사활동 경험(2.2%)’, ‘경제력, 부모님의 직업 등 가족(1.9%)’, ‘창업 경험(0.6%)’, ‘소셜미디어 운영 경험(0.5%)’ 순으로 이어졌다.

상당수의 대학생들은 자신의 스펙에 대해서 불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 스펙에 대한 만족도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78.3%가 “불만족스럽다(52.7%)” 혹은 “매우 불만족스럽다(25.6%)”고 말했으며, 단 21.7%만이 “어느정도 만족한다(19.2%)”, “매우 만족한다(2.5%)”고 응답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