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트럼프·김정은 대화 기류에 "일단 환영..샴페인 터뜨리기엔 이르다"

지령 5000호 이벤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월 안에 만날 것이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표에 자유한국당은 "환영한다"면서도 ""협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경계를 풀지 않았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의용 실장의 발표와 관련, "김정은은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이야기 했지 핵폐기를 이야기한 것이 아니란 점에 유의해야 한다"며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기엔 이르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정은이 대한민국을 향해서도 미국을 향해서도 연일 통큰 행보를 보이는 뒷배경엔 북한이 이미 핵개발을 완료한 자신감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이라며 "이제부터는 협상 테이블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조건들이 제시될 것인지 예의주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당초 김 원내대표는 정 실장의 발표 소식을 접한 직후 "자유한국당은 존중한다"며 "자유한국당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전향적인 입장에 모두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후 긍정적인 입장 비중을 크게 낮췄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