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에프엠, E-Bike 선도기업 'CM파트너'와 공급계약 체결

더블유에프엠은 국내 E-Bike(이바이크) 선도기업인 CM파트너에 SiOx(산화물계)-흑연 복합 음극소재를 전략 적용하는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관련, 이미 지난해부터 더블유에프엠에서 양산하는 음극재를 CM파트너에서 생산하는 전기 이륜차에 탑재하여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를 완료 한 것으로 알려졌다.

CM파트너는 1987년 창립된 계약제조(Contract Manufacturing)전문업체다. 주로 전력전자 제어장치, 리튬2차전지 및 전기구동 모터싸이클(Sunbike) 등을 제조하고 있다.

특히 고용량, 고안전성의 리튬2차전지 연구에 의해 전기모터싸이클(전기이륜차)에 적합한 전지를 개발, 상용화에 성공하며 양산단계에 이르렀다.

또한 정부 보조금 혜택을 통해 배달업체용 전기이륜차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전기자동차에 이어 전기이륜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각 지자체별로 지난해 전기이륜차 공급 물량보다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7배 이상으로 보조금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양사가 윈윈(WIN-WIN) 할 수 있는 공급 계약이라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더블유에프엠과 CM파트너의 공급계약을 계기로 서울시를 비롯한 제주, 대구 등 대다수 지자체에도 전기이륜차 공급을 확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엔진이륜차는 연간 주유비가 70만 원 수준(하루 40㎞ 주행 기준)인 데 반해 전기이륜차는 10분의 1 수준인 7만∼8만 원에 불과하여 에너지 절약 및 경제성 측면에서도 매우 높은 효율성을 가지고 있으며 것으로 조사됐다.

CM파트너 관계자는 “더블유에프엠의 SiOx-흑연 음극소재가 자사 전기이륜차(E-Bike)에 적용될 경우, 기존 배터리에 비해 무게 및 크기가 저감될 수 있기 때문에 저가의 중국산 전기이륜차와도 경쟁이 가능하다”며 “자체 테스트 결과 주행거리 확대를 통해 효율 향상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사업성 향상이 예상되어 더블유에프엠의 소재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더블유에프엠 관계자는 “배출가스와 소음이 전혀 없는 E-bike에 더블유에프엠의 SiOx-흑연 음극소재가 적용될 경우, 뛰어난 경제성과 효율성을 두루 갖춘 친환경 교통수단의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며 “친환경을 중요시하는 현 정부에서 E-bike의 공급이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불어 양사는 전기이륜차 이외에도 ESS 및 전지사업부와도 사업 진행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더블유에프엠은 최근 S사 첨단소재개발 수석연구원 출신 신창희 박사를 CTO로 영입해서 WFM 차세대 전고체전지 및 수소저장관련 연구를 확대함과 동시에 현재 양산 중인 음극소재 적용을 가속화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