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정부 복권수탁사업 우선협상대상자 '동행복권 컨소시엄' 선정

지령 5000호 이벤트
앞으로 5년간 정부 복권수탁사업을 이끌 우선협상대상자로 '동행복권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기획재정부는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선정과 관련, 조달청 입찰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의 제안서를 평가한 결과, 이 같이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동행복권컨소시엄은 제주반도체(43.7%), 한국전자금융(21.5%), 에스넷시스템(12.0%), 케이뱅크(1.0%)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입찰에는 동행복권컨소시엄을 비롯해 인터파크 컨소시엄, 나눔컨소시엄 등 3개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제안서 평가위원회는 지난 7~8일 양일간 기술부문 평가를 실시했다. 총 배점은 1000점이며, 기술부문 85%, 가격부문 15%로 나눠 평가했다.

평가 결과, 동행 복권컨소시엄(총점 91.0751점, 기술점수 76.0751점, 가격점수 15.0점)를 기록했다. 인터파크 컨소시엄(총점 90.5663점, 기술점수 77.6353점, 가격점수 12.931점), 나눔 컨소시엄(총점 89.6716점, 기술점수 77.4267점, 가격점수 12.2449점) 등이다.

복권위원회와 조달청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동행복권 컨소시엄'과 기술협상을 실시한 뒤 3월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차기 복권수탁사업자는 오는 12월2일부터 향후 5년간 복권사업을 수탁해 운영·관리한다.

복권위 관계자는 "차기 복권사업이 원활히 개시될수 있도록 기술협상 및 복권시스템 구축 준비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