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개발 플랫폼 ‘카카오 I 오픈빌더’ CBT 시작

카카오가 인공지능(AI) 개발 플랫폼인 ‘카카오 I 오픈빌더’ CBT(Closed Beta Test)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 I 오픈빌더는 카카오 AI 기술과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제공되는 개발 플랫폼이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을 만들거나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 활용되는 음성형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 I 오픈빌더 연내 정식 오픈에 앞서 다양한 유형의 챗봇을 선보이고, 이용자의 챗봇 경험을 늘리기 위해 CBT를 진행하게 됐다. 챗봇 제작을 원하는 파트너는 카카오가 선정한 ‘꿈많은청년들’, ‘라이트브레인’, ‘루나소프트’, ‘머니브레인’, ‘미니소프트’, ‘젠틀파이’, ‘커넥트온’, ‘인포뱅크’ 등 8개의 공식 에이전시를 통해 CBT에 참여할 수 있다. 플러스친구 관리자센터와 카카오 I 오픈빌더에서 공식 에이전시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제작 의도에 따라 에이전시를 선택하면 된다.

카카오 I 오픈빌더 이미지컷

카카오는 현재 카카오 I 오픈빌더를 활용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의 개설,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플러스친구’, △영국 프리미어리그(EPL)의 경기 일정, 결과, 뉴스 등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고 응원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프리미어리그봇’, △30여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문장 번역이 가능한 ‘카카오 I 번역’ 등 내부 서비스를 활용한 챗봇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또 서비스 확대를 위해 롯데정보통신, GS리테일 등의 파트너와 업무제휴(MOU)를 체결해 챗봇을 제작 중이다.

카카오톡 비즈플랫폼을 총괄하고 있는 정의정 상무는 “챗봇은 고객이 질문을 올리면 실시간으로 대답해주는 인공지능 채팅 서비스로, 국내 최대 메신저 서비스를 보유한 카카오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라며 “챗봇이 확대되면 시간, 장소 등의 제약 없이 주문, 상담, 추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되어 카카오톡 이용자들의 생활이 한 단계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