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각축장 '북미 시장' 공략 박차

지령 5000호 이벤트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북미 최대 건설장비 전시회 '콘엑스포 2017'에서 최신 굴삭기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유럽에 이어 북미 영업망 강화를 통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편제 개편에 따른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5~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손동연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북미 시장 건설기계 딜러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딜러 미팅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장기 사업 방향과 비전, 주요 현안들을 딜러들과 나누고 영업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 딜러들은 경영진과 사업 관련 질의응답을 갖고 고객 서비스 및 수익성 제고, 디지털 마케팅 등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와 전문가 강연을 들으며 사업에 대한 이해와 역량을 높였다.

손동연 사장은 "북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건설기계 시장 중 하나로 첨단 기술의 각축장"이라며 "딜러와 고객 요구에 적시 대응하며 북미 사업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북미 고객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서는 제품과 서비스에 관한 북미 딜러들의 적극적인 피드백과 참여가 핵심이라고 보고, 딜러 네트워크 확대 및 강화와 더불어 제품 라인업 확대,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을 적극 추진 할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994년 처음으로 북미 건설기계 시장에 진출했으며, 현재 150곳 이상의 현지 딜러망을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경영 체계 단일화를 위해 올해부터 북미, 유럽 선진시장의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을 두산밥캣에서 이관 받아 직접 맡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기존 텔레매틱스 서비스(Telematics Service)의 사용자 편의성과 기능성을 대폭 개선한 '두산커넥트(DoosanCONNECT™)'를 북미 시장에 본격 출시해 작업장 관리와 장비 운영 효율성을 높여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북미 지역에서 '두산'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미국 메이저리그(MLB)와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방송과 온라인, SNS 등을 통한 다양한 브랜딩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밥캣과 함께 2012년부터 꾸준히 건설기계 시장점유율을 높여왔으며 2016년에는 역대 최고 점유율과 함께 매출 기준 세계 6위(49억 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를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디오피아, 모로코, 네팔, 가이아나 등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