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트럼프·김정은 5월안에 회담 성사 환영"

지령 5000호 이벤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나기로 했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표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미 정상 간의 대화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계기를 만든 데 대해 크게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방미 결과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또 하나의 쾌거"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4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의 길이 열렸다"면서 "이번 방미 결과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망과 노력이 반영된 "이라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