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한층 내실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주주들에게 한층 내실있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정회장은 9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열린 '제 74회 정기주주총회'에서 사전 배포된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위기는 곧 혁신의 기회"라며 "불굴의 투지와 도전정신, 우리 경제와 자동차 산업에 대한 책임감으로 한층 내실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 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4가지 경영 방침을 제시했다.

우선 '권역별 책임경영'체제 확립으로 판매·생산·손익을 통합 관리하고 고객 요구에 민첩한 대응을 꼽았다. 이어 상품성이 뛰어난 신차 출시로 중국, 미국 등 주요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세안 등 새로운 시장 개척으로 글로벌판매 확대 방침을 밝혔다.
연구개발(R&D)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등 미래 핵심기술에 투자 확대로 자동차 산업 혁신을 주도하고, 수익성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과 리스크 체계 고도화로 내실경영을 한층 강화한다. 아울러 협력사 동반성장 강화, 일자리 창출, 사회공헌 활동 등에 앞장 서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아차 주총에서는 최준영 사내이사, 이귀남 사외이사, 한철수 사외이사 등 이사 선임 안건과 이귀남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등 주요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