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트럼프·김정은 회담..비핵화 위한 가장 빠른 방법" 환영

지령 5000호 이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가장 빠르고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환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허심탄회한 비핵화 대화를 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미국은 자존심과 체면을 잠시 뒤로 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령 이번 만남이 북한의 또 다른 속임수의 연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없지 않지만 속은 셈 치고라도 미국의 획기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결정적인 약속을 북한이 할 수 있는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될 것"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정부는 북핵을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는 비핵화 원칙, 대북 제재와 압박을 흔들림 없이 계속해야 한다는 원칙, 굳건한 한미동맹 위에서 우리 목표를 이룬다는 원칙을 충실히 지키며 회담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