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檢 출석 "국민께 죄송, 성실히 조사 임할 것"..일부 시민 욕설도(종합)

9일 오후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사진=김유아 기자

정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검찰에 출석해 "검찰에서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시 4분께 서울 서부지검에 도착해 굳은 표정으로 포토존에 선 안 전 지사는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입었을 국민, 도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며 "제 아내와 아이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합니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국민 여러분들이 저에게 주셨던 많은 사랑과 격려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지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앞으로 조사과정에서 성실하게 임하겠다"고만 답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현장을 찾은 일부 시민은 안 전 지사에게 "여자에게 성추행, 성폭행 일삼는 안희정은 우리 사회에서 완전히 추방해야 한다"고 외치며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앞서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밝힌 안 전 지사의 전 정무비서 김지은씨 측은 지난 6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지위를 이용해 성폭행했다'는 내용을 담은 고소장을 서울 서부지검에 제출한 바 있다. 법률 대리인인 장윤정 변호사는 당시 "범행 장소 중 한 곳이 마포구에 있다"며 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배경을 설명했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