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비서에 미안” 밤샘조사 끝내고 새벽 귀가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일 오후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으로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9시간 30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전날 오후 5시께 자진 출석한 안 전 지사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진행한 뒤 이날 오전 2시 30분께 집으로 돌려보냈다.

안 전 지사는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는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앞으로 검찰 조사에서 제가 가지고 있던 객관적인 사실에 대해 사실대로 말하겠다. 모욕감과 배신감을 느꼈을 많은 분께 정말로 죄송하다"고 답했다.

혐의를 인정하는지 재차 묻자 안 전 지사는 "앞으로 검찰 수사와 진행 과정에서 계속 이야기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안 전 지사는 또 성폭행 피해를 폭로한 정무비서 김지은씨에 대해 "나를 지지하고 나를 위해 열심히 했던 내 참모였다. 미안하다. 그 마음의 상실감과 배신감, 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한 배경을 묻자 안 전 지사는 "(검찰의) 소환을 기다렸습니다만 견딜 수가 없게…"라며 말을 흐린 뒤 미리 준비한 흰 승용차에 올라 자리를 떠났다.

이날 김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도 진행한 검찰은 안 전 지사를 상대로 고소가 접수된 성폭행 의혹을 둘러싼 사실관계와 경위, 입장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김씨를 총 4차례 성폭행한 혐의(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 등 간음)로 고소됐다. 자신이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을 수차례 성폭행·성추행했다는 추가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김씨가 방송에서 성폭행 피해를 폭로한 후 자취를 감췄던 안 전 지사는 지난 8일 충남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돌연 취소한 뒤 전날 오후 검찰에 자진 출석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