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 덮친 ‘성추문’..6·13선거 넘어 정국마저 삼키나

지령 5000호 이벤트

與 "남북 훈풍 묻힐라" 긴장.. 野 "선거 주도권 잡자" 맹공
불끄기 급한 민주.. 박수현 "전처가 부정청탁"..민병두도 사퇴후 진실규명
공세 고삐죄는 야당.. 집권여당 도덕성 집중 공략..촛불혁명 1주년 효과 차단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논란이 된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대해 반박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력형 성희롱 및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확산에 정치권은 당장 지방선거를 넘어 정국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주로 여권 인사들을 중심으로 미투 운동이 벌어지면서 야권은 맹공을 퍼붓고 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조성된 남북화해 무드에 힘입어 문재인 정권에 대한 호감도가 높지만 당내 주요 인사들에 대한 미투 운동이 성추행 의혹과 사생활 논란과 결부돼 여당에 부담을 주고 있다.

■민주당 비상, 대책 부심..논란만 커져

11일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을 둘러싼 '불륜설'을 정면반박했다.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절 자신에게 전처 등이 수백억원대 권력형 부정청탁을 했었고 이를 거절하자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복성 정치공작이 벌어지고 있다며 자신을 둘러싼 여성 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박 예비후보는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추가 해명을 결정하기 전에, 제가 당에 진상조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충분히 소명 자신이 있고 그렇게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의혹은 정치공작일 뿐, 미투와는 구분되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

앞서 서울시장 출마를 검토중인 민병두 의원은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의원직을 사퇴해 자연인 상태에서 진실규명을 하겠다며 정면대응 방침을 밝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 이후 민주당 주요 인사들에 대한 논란이 파생되면서 당으로선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났다. 여당 입장에선 문재인정부 중간평가로 상징되는 6월 지방선거를 비롯해 당장 원내 제1당 사수 및 개헌정국과 민생이슈에서 정국 주도권을 사수해야 하는 입장이다.

4월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대화 성사 등 한반도 안보정세를 둘러싼 외교안보 분야에서 주도권을 갖고 중재자 역할에 나서며 전 세계와 국내 여론의 호응을 얻고 있으나 미투와 연계돼 이 같은 긍정적인 효과가 상쇄될 것을 우려한다.

일단 박 예비후보에 대해 민주당은 예비후보자 자격에 대해 추가 심사할 계획이고, 민 의원에 대해선 의원직 사퇴를 만류했으나 민 의원의 입장은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野, 與성추문 집중 공략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북미대화 성사 등 외교안보 분야에서 주도권을 내주며 잠시 흔들리는 듯했으나 여당의 성추문 의혹이 이어지자 '때는 이때다'라며 적극적인 비판 공세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과거 민주당에서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을 '성누리당'으로 공격하면서 도덕적 우위를 자랑했다는 점에서 야권의 공세는 더욱 거셌다.


문재인 정권 탄생의 기반인 촛불혁명과 탄핵 1년을 민주당의 성추문으로 연결시켜 의미를 퇴색화시키도 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투 운동 확산으로 민주당은 추문당으로 변명의 여지 없이 됐다"며 "탄핵후 지난 1년 동안 그들이 한 것이라곤 정치보복, 국정파탄, 성추문 이외에 세상을 변하게 한것이 무엇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더듬어 민주당'이란 비아냥을 받고 남을 추악한 이중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