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의 봄' 오나]

서훈 국정원장, 13일 아베 만난다

앞서 고노 다로 외무상 면담.. 잇단 정상회담 관련 논의도

일본 도착한 서훈 국정원장

서훈 국정원장이 일본 정부에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12일 오후 하네다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하고 있다. 서 원장은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일본 정부에) 충실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서훈 국정원장이 일본 정부에 남북,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12일 오후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NHK 등에 따르면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서 원장은 기자들에게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결과를 아베 신조 총리에게 충실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날 저녁 고노 다로 외무상을 만나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고 방북.방미 결과를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비핵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발언 내용을 전달받았으며 북한비핵화를 위해 한국과 대북압력 방침을 확인했다. 양측은 각각 4월과 5월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원장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 함께 지난 5~6일 방북해 김 위원장과 회담했고, 이어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