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告]

제19회 서울국제금융포럼 4월 24~25일 개최

글로벌 석학들과 함께 여는‘금융의 새로운 지평과 도전’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가 오는 4월 24∼25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금융의 새로운 지평과 도전(New Horizon, New challenges)'을 대주제로 '제19회 서울국제금융포럼'을 개최합니다. 19년 역사를 통해 자타공인 '아시아 최고의 금융포럼'으로 자리매김한 이 포럼에서는 올해 역시 세계적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금융시장에 부는 '융합 트렌드'를 살펴보고 대응방안을 모색합니다.

최근 금융서비스는 핀테크로 대변되는 정보기술(IT) 분야는 물론 유통산업과 융합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블록체인 기술 확대와 가상통화의 활성화로 금융비즈니스도 다변화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금융지주회사 체제 등을 통해 금융업종 간 장벽이 낮아지는 등 실질적 금융겸업화도 활발합니다. '19회 서울국제금융포럼'은 이 모든 추세를 살펴보고 국내 금융인들이 어떻게 금융서비스를 혁신해야 할지 방향을 제시할 것입니다.

포럼 첫째 날인 24일에는 블록체인 강의를 미국 대학에 최초로 개설한 데이비드 여맥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금융학과장이 '금융의 미래예측'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습니다.
또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의 디지털뱅킹 책임자인 데니스 구벤, 알렉산드로 하타미 폴스트리트 이사, 마이클 성 홍콩 과학기술대 교수가 '융합되는 금융'을 주제로 새로운 금융채널의 진화, 금융 플랫폼, 가상화폐에 대해 강연합니다. 이어 매튜 퀵 KPMG APAC 개인정보보호 총괄 리더,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고동원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 교수가 '새로운 금융환경과 규제 감독'을 주제로 개인정보 활용과 금융지주 체제 발전, 혁신을 위한 규제 감독에 대해 방향을 제시합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10년, 자본시장의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열리는 둘째 날 강연에는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박영석 서강대 교수, 존 워커 한국맥쿼리 회장, 유타 세키 노무라자본시장연구원 전무, 김우창 카이스트 산업및시스템공학과 교수가 위기를 기회로 만들 금융시장의 성공전략을 제시할 것입니다.

■ 주제 : 금융의 새로운 지평과 도전(New Horizon, New challenges)

■ 일자 : 2018년 4월 24일(화)~25일(수)

■ 장소 :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

■ 주최 : 파이낸셜뉴스

■ 후원 :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전국은행연합회,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코스콤

■ 문의 : 서울국제금융포럼 사무국

전화:(02)6965-0012 e메일:8amwon@fnnews.com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